콘텐츠바로가기

'역도요정 김복주' 유치찬란 대딩 로맨스에 푹 빠졌다

입력 2016-11-25 07:45:28 | 수정 2016-11-25 08:5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남주혁기사 이미지 보기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남주혁


이성경, 남주혁, 경수진, 이재윤 등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의 네 남녀가 서로 간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운명의 사각관계’에 소환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연출 오현종/제작 초록뱀미디어) 4회 분에서는 실타래처럼 얽혀있던 ‘운명의 사각관계’가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첫사랑에 설레며 이재윤(정재이 역)의 비만클리닉에 간 이성경(김복주 역)이 ‘아웅다웅’ 앙숙인 남주혁(정준형 역)을 딱 마주치게 된 것.

이성경은 “여기서 뭐하냐, 뚱?”이라고 묻는 남주혁의 질문에 놀란데 이어 남주혁이 이재윤에게 “형”이라고 부르는 모습까지 보게 되며 일순 얼어붙었다. 이성경의 첫사랑 상대 이재윤이 사사건건 부딪히며 ‘티격태격’ 했던 남주혁의 형이었던 것. 갑작스러운 동생의 방문에 반색하는 이재윤의 모습과 예상치 못한 장소에서 서로 마주친 이성경, 남주혁의 당황하는 모습이 대비되며 사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그런가하면 이에 앞서 경수진(송시호 역)은 기숙사 룸메이트 이성경과 전 남친 남주혁이 초등학교 동창임을 알고 ‘육감 레이더’가 작동된 상황. 심지어 이성경과 남주혁이 학생식당에서 아웅다웅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을 목격하고 질투심에 불이 붙었다. 이후 이성경이 보란 듯이 남주혁의 건강을 챙기는가 하면 “사귀자, 다시. 난 아무래도 너 있어야겠어”라고 돌직구 고백을 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남주혁이 화를 내며 가버리면서 경수진은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던 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수진은 기숙사에 돌아와 이성경을 향해 “준형(남주혁 분)이 말야, 애 매력 있지? 같이 있으면 재밌고, 무심한 거 같으면서도 은근 속 깊고”라고 떠보며 “실은 준형이랑 다시 잘 해보고 싶은데, 걔가 맘을 안 열어. 내가 상처 줬었거든. 혹시 필요하면 니가 나 좀 도와줘”라는 말로 우회적인 선전포고를 해, 남주혁에게 관심이 없는 이성경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