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른바다' 이민호 전지현 넘어선 꿀케미, 문소리 vs 나영희 '배꼽스틸러'

입력 2016-11-25 11:17:59 | 수정 2016-11-25 11:1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른바다' 문소리 나영희기사 이미지 보기

'푸른바다' 문소리 나영희


문소리와 나영희의 앙숙 콤비가 시작됐다.

SBS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서 문소리는 자신의 학벌을 숨기고 우아한 대치동 사모님으로 신분 상승에 성공한 안진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4회에서는 나영희와 뒤바뀐 갑을관계로 웃음을 전한 문소리의 활약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안진주(문소리 분)는 가사도우미인 모유란(나영희 분)에게 꼬투리를 잡으려다 되려 잔소리를 듣고, 마치 자신의 집인 것처럼 텔레비전 채널을 조정하는 유란의 모습에 성을 내며 그녀의 말에 순응한 남편 최동식(이재원 분)을 야단쳤다. 그러나, 바짝 약이 오른 와중에도 “이상하게 저 아줌마가 시키면 하게 되는 편”이라는 남편의 말에 공감하며 어리둥절했다.

진주가 자신이 고용한 유란의 말을 순순히 들을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조선시대 양반이었던 유란과 그녀의 몸종이었던 진주의 전생이 그려지며, 전생의 인연으로 인해 자신이 ‘갑’이 된 현재까지도 무의식적으로 유란의 말에 복종하게 되는 진주의 안타까우면서도 코믹한 까닭이 밝혀진 것.

유란이 자신을 죽도록 괴롭히는 것도 모자라 정인이었던 동식과의 만남을 방해하자 다음 생에서는 그녀의 상전으로 태어나겠다고 이를 가는 진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진주가 유란을 향한 복수에 성공해 전생의 악연을 끊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며 이후 두 사람의 케미를 더욱 기대케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