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세호 "'무한도전' 포즈 따라했다고? 우린 '꽃놀이패'"

입력 2016-11-25 14:12:04 | 수정 2016-11-25 14:5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꽃놀이패' 조세호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꽃놀이패' 조세호 / 사진 = 한경DB


조세호가 '꽃놀이패' 포즈가 생겨난 계기를 설명했다.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찾아온다.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는 '꽃놀이패'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승민 PD와 조세호, 유병재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세호는 '꽃놀이패' 포즈에 대해 "어떻게 하면 각인시킬 수 있을까 고민했다. 포즈가 있으면 많은 분들이 쉽게 생각할 수 있어서 제안하게 됐다"며 다시 한 번 포즈를 취해 폭소케 했다.

이어 "실제로 포즈를 따라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조세호는 "'무한도전'을 염두에 둔 건 아니냐"는 진행자의 말에 "그렇게 따지면 다 똑같을 것. 우리는 '꽃놀이패'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꽃놀이패'는 꽃길과 흙길,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극과 극 여행 프로그램이다. 27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으로 시간대를 이동해 방송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