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놀이패' 유병재 "강승윤과 나, 게스트 때문에 방송 안 나올까 걱정"

입력 2016-11-25 14:40:42 | 수정 2016-11-25 14:50: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꽃놀이패' 유병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꽃놀이패' 유병재 / 사진 = 한경DB


'꽃놀이패' 유병재가 자신의 방송 분량을 걱정했다.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찾아온다. 2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는 '꽃놀이패'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승민 PD와 조세호, 유병재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병재는 개편 후 달라진 점에 대해 "화려한 게스트가 있다. 이번 녹화도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케일이 정말 커졌다. 강승윤한테도 '정신 똑바로 차려야지, 한 컷도 안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며 "풍성한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다.

'꽃놀이패'는 꽃길과 흙길,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극과 극 여행 프로그램이다. 27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으로 시간대를 이동해 방송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