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포토] 故 신해철 집도의 K씨, '도망치듯 뒷문으로 몰래 입장'

입력 2016-11-25 15:33:32 | 수정 2016-11-25 15:33: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최혁 기자 ]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로 기소된 가수 고(故) 신해철의 집도의 K모 원장에 대한 선거 공판이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렸다. K모 원장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날 선고공판에서 동부지방법원 형사 11부 하현국 판사는 K씨에게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