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6 청룡영화제' 25년 만에 남우주연상 수상한 이병헌 "현실이 영화 이겼다"

입력 2016-11-26 09:45:00 | 수정 2016-11-26 09:4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병헌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병헌



이병헌이 연기 인생 25년 만에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주인공이 됐다.

지난 25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진행된 2016 청룡영화제에서는 남우주연상 후보에 영화 ‘곡성’의 곽도원, ‘밀정’의 송강호, ‘내부자들’의 이병헌, ‘아수라’의 정우성, ‘터널’의 하정우가 올랐다.

이날 '2016 청룡영화제'에 참석한 이병헌은 수상을 받고 난 후 “청룡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는 기분이 이런 기분이다. 25년 동안 연기했는데, 처음 받아보니 감개무량하다”고 감격했다. “함께 후보에 오르신 다른 배우들도 너무나 훌륭한 분들이라 기대를 많이 하진 않았었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이병헌은 “영화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는 영화니까 너무 과장된 것 아닌가 생각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지금은 현실이 영화를 이긴 것 같은 상황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현 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사람들의 박수가 쏟아지자 이병헌은 “소신 발언, 이런 건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그러면서도 “모두가 한 마음이 돼 아주 절망적인 마음으로 촛불을 들고 있는 모습을 봤다. 분명 저 촛불이 희망의 촛불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다”며 집회에 나가는 국민들을 응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