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교육부,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여부 언급 "공개 이후 판단하겠다"

입력 2016-11-26 10:58:20 | 수정 2016-11-26 10:5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교육부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여부에 대해 언급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5일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철회 여부에 대해 "역사교과서를 공개한 이후에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국민의 반대 여론이 높으면 국정교과서를 철회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예정대로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할 것"이라며 "이후에 현장에서 (이 교과서를)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국정교과서 반대 여론이 높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교육부는 그동안 질 좋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왔다. 이 교과서가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적용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노 의원이 "단일 교과서가 아닌 다른 방법도 강구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기본적으로 역사교과서의 내용에 대해서 국민이 판단해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교문위 관계자는 "이 부총리의 발언은 일단 국정교과서를 공개는 하되, 단일 교과서 채택 여부는 추후 논의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