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촛불집회 앞둔 야권 "최선의 수습책은 대통령 퇴진"

입력 2016-11-26 11:13:32 | 수정 2016-11-26 11:13: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5차 촛불집회를 앞둔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스스로 퇴진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26일 구두논평에서 "청와대가 촛불에 섬처럼 고립됐다"며 "지지율 4%와 200만의 촛불, 대통령은 이 뜻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 200만 촛불은 단순한 숫자가 아니라 국민의 절실한 요구이자 명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면 국정조사와 특검 등이 국회에서 시작될 것이고 특히 국민의 동력으로 탄핵안이 제출될 것이기 때문에 아무리 청와대가 벙커 속에서 권력에 집착해도 유지하기가 불가능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빨리 퇴진하는 게 그나마 최선의 수습책"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다음달 2일 또는 9일 탄핵안 표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이는데 대해서도 "신뢰할 수 있는 정치를 하고 있지 못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탄핵안은 압도적인 국민의 물결을 타고 가는 것이기 때문에 정 원내대표가 혼자 말재주로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는 무조건 2일, 늦어도 9일에는 표결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정부의 막무가내식 국정파괴를 더는 내버려둘 수 없다"며 "오늘 광장에 모일 200만 촛불을 받들어 국회는 신속히 탄핵절차를 밟고, 대통령은 물러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탄핵은 이번 정기국회 안에 처리돼야 한다"며 "헌법재판소 박한철 소장과 이정미 재판관의 임기를 고려할 때 다음달 2일이나 늦어도 9일에는 탄핵소추 의결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 정 원내대표의 내달 초 탄핵안 표결 불가방침을 겨냥해 "촛불에 찬물을 끼얹는 셈"이라며 "언제까지 국민에게 촛불을 들게 할 셈이냐. 국민에게 책임지는 정치권의 모습을 보여드리라"고 주문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