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어촌편3' 탈출 시도한 이서진·에릭·윤균상 "읍내로 가고 싶었을 뿐인데…"

입력 2016-11-26 12:40:09 | 수정 2016-11-26 12:4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어촌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어촌편



'삼시세끼어촌편3' 이서진·에릭·윤균상이 탈출을 감행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3'에서는 탈출을 시도한 이서진·에릭·윤균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어촌편3'에서 이서진·에릭·윤균상은 푸짐한 아침상에 이어 점심으로 잔치국수, 소금게구이를 먹었다.

이서진은 처음으로 에릭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며 먹고 싶은 것을 요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서진은 '삼시세끼 어촌편3' 제작진에게 "에릭이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고 관심도 많아서 자꾸 물어보게 된다"며 "그리고 요리하는 것도 굉장히 잘한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윤균상은 열성적인 불피우기 실력과 동물과 대화하는 능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균상은 에릭의 멍때리기, 이서진의 잔인한 손질 능력등을 하나, 둘 배우기 시작했다.

이서진은 한 끼를 차려 먹기 위해 7시간을 투자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실제로 세 사람은 능숙하게 세 끼 모두를 챙겨먹으며 제작진마저 놀라게 했다. 제작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따분해진 세 사람은 탈출을 감행했다.

이서진은 "아무 것도 하기 싫다"며 계속 읍내에 가고 싶은 마음을 보였다. 에릭도 "제작진이 어디 다 나간 것을 보니 분명히 게스트가 올 것 같다"며 따분함을 드러냈다. 이어 에릭은 "그냥 확 나가버릴까"라고 씨익 웃었다.

이에 윤균상은 "편지 써놓고 가버리면 웃기겠다"고 거들었고 이서진 또한 "나가려면 아예 확 나가버려야 한다"며 망 보기를 자처했다. 세 사람은 결국 지붕에 "머리 좀 식히고 올테니 찾지 말라"는 쪽지를 남겨 놓고 탈출을 시도했다.

세 사람은 뒤 따라오는 '삼시세끼 어촌편3' 제작진을 무시하고 배에 올라탔다. 이서진은 "읍내가고 싶다, 오직 내가 하고 싶은 한 가지다"라며 "가면 죽치고 앉아 있자"며 손으로 술잔을 비우는 손짓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균상도 "호떡이랑 과자가 먹고 싶다"며 읍내와 시장나들이를 꿈꿨다. 배까지 타고 녹동항에 갈 참이었던 세 사람은 배를 타고 가던 중 "돈을 놓고 왔다"고 탄식했다. 결국 이들의 탈출 사건은 미수로 돌아가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