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삼성의 불법 자금 지원 조사 착수

입력 2016-11-26 12:58:43 | 수정 2016-11-26 12:5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검찰이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삼성이 최순실씨 측에 319만 유로(약 43억원)를 추가 지원한 정황을 들여다보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6일 "의혹 중 한 항목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이 최순실씨 측에 합법 지원 명목으로 불법 자금을 제공한 것은 아닌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께 회사 명의의 독일 계좌로 319만 유로를 송금했다.

이 돈은 최순실씨 측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성 측은 이 돈이 말 구매에만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작년 3월부터 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은 삼성은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 유망주 지원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 정씨에게 4년간 186억원을 후원하려 한 의혹을 받는다.

또 삼성은 작년 9월부터 올 2월 사이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37·구속)씨가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여원을 후원했다.

이 때문에 삼성의 자금 지원 배경을 놓고 대가성 등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삼성 측 손을 들어준 배경을 확인하고 있다.

삼성 측은 "돈을 보낸 것은 맞다"면서도 "대표선수 육성용으로 비타나V 등 말 4마리를 사는 데 썼고, 삼성전자 명의로 구매한 삼성전자 자산"이라고 해명했다.

또 "말 관리의 어려움 등으로 올해 7∼8월 모두 되팔아 전액 회사로 회수된 상태"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