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차 촛불집회, 청와대 인근 200m까지 행진 허가 "포위 행진 가능성 생겼다"

입력 2016-11-26 13:46:10 | 수정 2016-11-26 13:4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전국에서 열린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개최한다.

박근혜 대통령 측이 검찰 수사에 불응 입장을 밝힌 뒤 거센 반발과 함께 강제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치권에서 탄핵안 발의 움직임도 본격화한 상황이라 이날 집회는 여론을 가늠할 중요한 계기로 관측된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5차 촛불집회에서는 서울 150만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20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뿐 아니라 대구, 부산, 울산, 광주, 전남, 경남 등 각지에서도 같은 시간대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다.

주최 측이 그간 집회에서 계속 시도한 '청와대 포위' 행진이 이날 마침내 실현될 예정이어서 집회·시위 역사상 기록적인 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은 당일 본 행사에 앞서 오후 4시부터 세종로사거리에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신교동로터리 등 청와대 인근을 지나는 4개 경로에서 행진과 집회를 한다.

본 행사 종료 후에는 오후 8시부터 세종로사거리를 출발해 새문안로, 정동, 서소문로, 종로, 소공로, 을지로 등을 거쳐 청와대 남쪽 율곡로·사직로를 낀 경복궁역 사거리까지 9개 경로로 행진이 예정됐다.

앞서 경찰은 율곡로를 지나는 2부 행진 9개 경로는 허용했으나 '청와대 인간띠 잇기'로 불리는 사전 행진은 교통혼잡과 안전사고 우려를 이유로 율곡로 남쪽까지로 제한했다.

집회 4개는 모두 금지 통고했다.

법원은 주최 측이 청와대 인근 사전집회·행진을 허용해 달라며 경찰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전날 일부 받아들여 행진은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집회는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허용했다.

이로써 청와대 앞 200m 지점인 신교동로터리를 포함, 청와대를 동·남·서쪽에서 에워싸는 집회와 행진이 사상 최초로 열리게 됐다.

한편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있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 오후 2시 서울역에서 1천500명 규모로,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이 같은 시각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500명 규모로 각각 박 대통령 퇴진 반대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