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에 평년 대비 5일 늦은 첫눈 "오후 6시까지 지속 예정"

입력 2016-11-26 15:04:42 | 수정 2016-11-26 15:04: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서울·경기도 지역에 올해 첫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26일 "대기 하층의 기온이 영하권인 데다 지상 기온도 영상 3도 이하로 낮기 때문에 얼어있는 눈이 비로 변하지 않고 그대로 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낮 12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상 2.6도로, 낮 최고기온은 영상 3도로 예상된다.

현재 수원에서 눈이 관측되고 있는데 낮 12시 기준 수원의 기온은 영상 3.8도, 예상 낮 최고기온은 영상 4도다.

이날 예상 적설량은 경기북부,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에서 1∼3cm, 서울, 경기남부는 1cm 미만으로 많지는 않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12시 기준 현재까지 서울의 강수량은 0.1mm 미만"이라며 "오후 6시정도까지는 현재처럼 눈이 내리다가 밤이 되면 강수량을 기록하지 않을 정도로 눈발이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 남부 높은 산간에는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내린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이날 서울의 첫눈은 작년보다는 1일 느리고, 평년 대비해서는 5일가량 늦은 것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