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북극곰의 눈물' 공개, 추위도 잊게 만드는 힐링의 시간

입력 2016-11-26 16:58:32 | 수정 2016-11-26 16:58: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무한도전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무한도전 트위터



'무한도전' 정준하·박명수가 북극곰을 만난다.

26일 오후 방송될 MBC '무한도전'에서는 지난 1월 방송된 ‘행운의 편지’의 마지막 미션 '북극곰의 눈물’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정준하는 아프리카 아기 코끼리 도토, 가봉 고릴라에 이은 북극곰과의 교감을 미션으로 받았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 중 유일하게 극지방 경험자로 남극 펭귄을 만나고 온 박명수가 함께 하게 됐다.

북극곰을 만나러 가기 전, '무한도전' 멤버들은 ‘북극의 눈물’, ‘남극의 눈물’ 을 연출한 다큐멘터리 PD들을 만나 북극곰에 대한 사전 정보를 들었다. 또한 멤버들은 북극곰을 만나러 갈 정준하에게 ‘북극곰과 백허그를 하고 와라’, ‘곰에게 마이크를 채워줘라’ 등의 무리한 미션을 주며 정준하를 당황케 했다.

캐나다 처칠에 가기 전, 위니펙에 간 정준하와 박명수는 어미를 잃거나, 상처를 입어 야생에서 스스로 살아갈 수 없는 북극곰들을 구조해 보호하는 동물원을 찾았다. 그곳에서 어미를 잃고 보호받고 있는 어린 북극곰 ‘스타’와 ‘캐스카’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듣기도 했다.

야생 북극곰을 볼 수 있는 처칠에 도착한 두 사람은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강추위와 싸우며 그동안 어떤 다큐멘터리에서도 보지 못했던 북극곰의 특별한 모습을 보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시청자의 가슴을 울릴 ‘무한도전-북극곰의 눈물’은 26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