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농이 밝힌 트랙터 시위 목적 "땅을 갈아엎는다는 상징적 의미"

입력 2016-11-26 17:25:11 | 수정 2016-11-26 17:2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트랙터 시위를 추진한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에서 시위 의미를 밝혔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25일 상경집회를 앞두고 "트랙터는 농민에게 가장 중요한 농기계이고 땅을 갈아엎는다는 뜻도 있어서 서울로 가져가려 한 것"이라며 "트랙터 1천대를 동원해 상경투쟁한다는 건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부터 상경집회에 동원된 트랙터는 모두 9대로, 경찰은 일부 귀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최상은 전농 전봉준투쟁단 동군대장은 "트랙터 1천대를 상경투쟁에 동원한다는 것이 아니라, 지역별 집회 때 동원된 트랙터 수가 1천대에 달한다는 뜻이었다"며 "트랙터를 포함한 화물차 등 농기계를 1천대 동원해 상경한다는 뜻이었는데 일부 언론에서 '트랙터 1천대 상경투쟁'이란 말을 써서 잘못 알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도 시위에 트랙터를 사용해선 안 된다는 입장인 만큼 시위대 안전 차원에서 협조를 구했다"며 "일부 트랙터는 귀가가 완료됐지만, 나머지는 귀가 조치 하도록 계속해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량에 깃발이나 플래카드가 달리는 순간 차량 자체가 시위용 도구가 되는 만큼 '위험한 도구'로 간주할 수 있다"라며 "그러므로 깃발을 제거해야만 상경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농민들은 개별적으로 서울로 향하거나, 일부는 죽전휴게소에 집결해 함께 상경할 예정이다.

최상은 동군대장은 "트랙터는 농민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농기계다"라며 "땅을 갈아엎는다는 뜻도 있어 상징적으로 서울 광화문에 가져가려 한 것"이라고 전했다.

전농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 세종로 소공원에서 농민 1천여명이 참여하는 '전봉준 투쟁단' 농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