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돌고래 조련에 나선 조타·김진경 "아기 보는 느낌이었다"

입력 2016-11-26 18:39:48 | 수정 2016-11-26 18:40: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 결혼했어요’ 조타·김진경 커플이 돌고래와의 교감에 나섰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수족관 아르바이트에 나선 조타 김진경 커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조타·김진경 커플은 부족한 여행 경비를 위해 이색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돌고래쇼를 가까이서 관람한 후 수족관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두 사람은 돌고래가 살고 있는 장소를 청소했고, 이어 돌고래가 먹을 사료를 준비하는 등 어려운 일에 도전했다.

하얀색 돌고래 벨루가에게 먹이를 주게 된 김진경·조타는 사랑스러운 벨루가의 애교에 흠뻑 빠졌다. 조타와 김진경은 “귀엽다”라는 말을 연발하면서 감탄했다.

김진경은 “고래를 한 번도 만져본 적이 없으니 어떤 느낌일까 항상 궁금했는데 아기를 보는 듯한 느낌”이라고 전했다.

조타는 “너무 재미있어서 알바 중인 것이 맞나싶을 정도로 고래가 귀여웠다”며 “뽀드득 뽀드득 느낌까지 들었다. 매력 만점이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