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최순실씨 언니 최순득씨 참고인으로 소환 "국정농단 의혹 전반 확인"

입력 2016-11-26 17:51:11 | 수정 2016-11-26 17:5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최순실씨 언니 최순득씨가 검찰에 소환됐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26일 오후 최씨의 둘째 언니 최순득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최순실씨 언니인 최순득씨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그룹이 16억여원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장시호씨의 모친이기도 하다.

검찰은 "최순실 의혹과 관련해 최순득씨에게 전반적으로 물어볼 게 있어 소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그가 최순실씨의 언니인 데다 박 대통령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최순실 관련 의혹 전반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최순득씨는 박 대통령의 '대리 처방' 의혹에도 이름이 등장한다.

보건복지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통령 자문의 출신인 김상만 녹십자아이메드병원 원장은 최순실·순득씨 자매 이름으로 대통령의 주사제를 대리 처방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 자매의 진료기록부상 '박대표', '대표님', '안가', 'VIP', '청'이라는 단어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총 29회 기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