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1월 26일 서울 촛불집회 참여인원, 주최 측 추산 130만명

입력 2016-11-26 21:35:02 | 수정 2016-11-26 21:35: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11월 26일 촛불집회 참여인원이 전국 160만명을 기록했다.

11월 26일 촛불집회 주최 측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서울 도심 광화문 일대에 130만명이 운집했고, 지역 주요 대도시에서 열린 집회 참가자 수까지 더하면 160만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서울 도심에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모인 것으로 집계된 12일 3차 촛불 집회 당시 주최 측 추산 100만명(경찰 추산 26만명) 보다 많은 인원이다.

또 19일 서울 도심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모인 95만명(서울 60만명, 지역 35만명)을 뛰어넘는 수치다.

한편 경찰은 26일 오후 8시 현재 추산 인원을 발표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이 오후 7시10분 현재 추산한 서울 도심 집회 인원은 26만명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