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끝내 이기리라"…양희은, 150만 촛불과 함께한 뜨거운 열창

입력 2016-11-27 16:13:50 | 수정 2016-11-27 16:1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희은 / 사진 = KOPA 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양희은 / 사진 = KOPA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양희은이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해 국민들과 뜻을 함께했다.

양희은은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무대에 깜짝 등장해 자신의 히트곡 '아침이슬', '상록수' 등을 열창했다.

이날 양희은의 출연은 사전 예고가 없었기에 촛불집회 참석자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시민들은 뜨거운 마음으로 양희은의 노래를 '떼창'하며 화답했다. '상록수'의 클라이맥스인 "끝내 이기리라"를 열창하는 순간 감동의 무대는 절정에 달했다.

양희은은 "우리가 해결하고 청산해야 할 것이 많다"면서 "감동적인 무대 가사 하나하나가 우리의 마음을 울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양희은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양희은 인스타그램


또 양희은은 촛불집회 다음 날인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광화문에서 아침이슬, 행복의나라로, 상록수, 그곳에 있는 이들과 함께 불렀다. 대구에서 올라가 시간에 맞추기가 정말 애가 탔으나 보람이 있었다"고 국민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네티즌들은 "'아침이슬' 듣는데 가슴이 뭉클하고 눈물이 났다", "어떤 무대보다 힘이 되고 위로를 받았다", "공연 내내 온몸에 전율이 느껴졌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촛불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150만명(경찰 추산 27만명), 전국적으로는 총 190만명(주최측 추산)이 모여들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