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언니 최순득, 유명 연예인 부부 등과 골프"

입력 2016-11-28 09:58:33 | 수정 2016-11-28 11:2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친언니인 최순득 씨가 유명 연예인이나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수시로 골프를 치면서 친분을 쌓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증언에는 최씨가 라디오 음악프로그램에 직접 전화를 걸어 선곡을 지시하는 등 방송가에도 최씨의 영향력이 막대하게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 최씨가 고위 경찰 간부에게 봉투를 전달했으며, 이 간부가 다른 고위직으로 옮긴 뒤 최씨를 빌딩 사무실로 찾아온 일도 있었다는 내용도 증언에 포함됐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27일 최씨의 집에서 1997년부터 1년여간 운전기사로 일했던 A씨의 증언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는 녹취록에서 "장시호를 태워 승마를 일주일에 두어 번 갔다. 최태민 묘에서 벌초도 했다"며 "최씨는 일주일에 세 번씩 지인들과 골프도 쳤다.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들"이라고 증언했다.

이어 "(골프 멤버에는) 탤런트들이 있었다. 매일 골프를 하고 놀러 다니는 것이 일이었다"며 "주로 친하게 지낸 것은 부부사이인 L과 S, N과 K 등이 있었다"고 구체적인 연예인들의 실명도 언급했다.

당시 최씨 일가의 재산수준에 대한 증언도 나왔다.

그는 "최씨의 차종은 벤츠였고, 남편 장석칠씨의 차종은 BMW였다"며 "돈이 많았다. 딸 장시호도 말이 세마리였다"며 "아파트도 있고, 10층 정도 하는 빌딩도 있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1천억대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 언론에서 나오는대로, 육영수 여사가 돌아가시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접근을 해서 돈을 긁어서 가져갔다는 것이 95%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장시호 씨의 대입 특혜 의혹에 대한 증언도 있었다.

A씨는 "장씨의 아버지인 장씨가 11월 어느날 새벽 5시에 나오라고 하더라. 압구정에서 연세대로 가자고 하더라"라면서 "연대 교내 벤치에서 어떤 남자를 만났다"고 했다.

그는 "커피를 사오라고 해서 갖다 주며 둘의 대화를 들었더니, 둘이 반말로 15분~20분 얘기를 하더라. 장씨가 뭔가를 전달해주거나 하는 것은 보지 못했다"면서도 "왜 새벽에 가서 그 사람을 건물 바깥에서 만나나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막상 장시호 씨가 1998학년도 신입생으로 연대에 합격했지만 A씨는 이 사실을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