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첫 단독 MC 부담…맏형 토니안이 잘 도와줘"

입력 2016-11-28 11:05:36 | 수정 2016-11-28 11:5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 사진 = 최혁 기자


김희철이 첫 단독 MC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CJ E&M센터에서 '립스틱 프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희철, 토니안, 서은광, 셔누, 도영, 로운, 한리나 PD, 김지욱 CP가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철은 "단독 MC가 사실 굉장히 부담스러웠다"며 "나는 내가 중심이기보다는 받쳐주는 역할을 잘 하고 '아는 형님'처럼 누군가와 있을 때 빛을 발한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 촬영을 했는데 성공적이었다. 가장 맏형인 토니 형이 동생들을 잘 받아준다. 끝나고 회식할 때 나에게 자랑스럽다는 말을 해주셔서 용기를 얻었다. 첫 단독 MC로서 성공적이다"라고 만족스러워 했다.

'립스틱 프린스'는 남자가 주체가 되어 메이크업을 선보이는 참신한 콘셉트의 신개념 뷰티 버라이어티다. 화장은 여자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여성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키며, 매 회 프린세스로 등장하는 여자 게스트에게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오는 12월 1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