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상민, 5년만 신곡 '눈물빵' 발표…고달픈 시대 위로가

입력 2016-11-28 09:57:03 | 수정 2016-11-28 09:5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박상민이 5년 만에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28일 소속사 팍스뮤직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상민은 신곡 '눈물빵'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나섰다.

그의 신곡은 2011년 디지털 싱글 '한 사람을 위한 노래' 이후 5년 만에 나오는 것으로, 혼란한 시대를 살아가는 국민들에게 전하는 위로의 메시지다.

노래는 '엄니 먹고 산다는 게 너무 고달픕니다. 오늘도 난 달려간다, 눈물빵을 삼키며. 보란듯이 잘 살 거야, 내일을 향해 뛰어라.'라는 가사를 통해 고달픈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박상민은 "여러 가지로 창법으로 녹음을 했지만 가급적 담담한 어조로 부른 스타일의 노래를 택했다"며 "수십번 녹음하면서 자꾸 마음이 울컥해지는 등 많은 일화를 낳은 노래"라고 말했다.

'눈물빵'은 박진영과 오랫동안 함께 작업해온 홍진영 작곡가가 만들었다. 그는 박상민의 '울지마요', '니가 그리운 날엔', '서른이면'을 비롯해 이승철의 '소리쳐', '그사람' 등 다양한 히트곡을 작곡했다. 홍진영은 이번 노래에서 기타를 직접 연주하기도 했다.

박상민은 오는 30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후 각종 음악 방송에 출연하면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