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소녀시대 태연·윤아, 연예인 중 민낯 최고"

입력 2016-11-28 11:18:50 | 수정 2016-11-28 11:5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토니안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토니안 / 사진 = 최혁 기자


김희철이 소녀시대 멤버들의 민낯을 극찬했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CJ E&M센터에서 '립스틱 프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희철, 토니안, 서은광, 셔누, 도영, 로운, 한리나 PD, 김지욱 CP가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토니안은 '립스틱 프린스'의 게스트로 배우 이영애와 심은하를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MC 김희철은 소녀시대 멤버들을 꼽았다.

김희철은 "민낯이 가장 예뻤던 두 분이다. 소녀시대 태연이나 윤아씨를 모시고 싶다. 프로그램 특성상 민낯을 공개해야하는데 내가 본 연예인 중 민낯이 가장 예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립스틱 프린스'는 남자가 주체가 되어 메이크업을 선보이는 참신한 콘셉트의 신개념 뷰티 버라이어티다. 화장은 여자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여성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키며, 매 회 프린세스로 등장하는 여자 게스트에게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오는 12월 1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