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그맨 정형돈, 40억 성북동 땅에 상가 짓는다

입력 2016-11-28 10:37:51 | 수정 2016-11-28 23:44: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형돈 복귀기사 이미지 보기

정형돈 복귀


개그맨 정형돈이 40억 원에 매입한 서울 성북동 땅에 2층 상가 건물을 짓는다.

최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정형돈이 소유한 성북구 성북동의 한 단독 주택 부지에 상가 건물을 건축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432㎡의 해당 부지 중 주택을 제외한 차고 공간에 지상 2층, 연면적 392.09㎡의 상가를 증축하고 있는 것. 건축물의 용도는 근린생활시설과 음식점 등이다.

정형돈은 2014년 12월 해당 부지를 40억 원에 매입했다.

구매 후 기존 임차인들을 내보내고 공사에 착수하는 과정에서 묵시적 계약 연장을 주장한 임차인과 소송을 벌이기도 했지만 현재는 모두 퇴거한 상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