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득 연예인' 지목된 조영구 "장시호 결혼식 사회 봤지만…"

입력 2016-11-28 10:48:45 | 수정 2016-11-29 10:2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둘때 언니 최순득이 연예인,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친분을 쌓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명 '최순득 연예인'으로 지목된 방송인 조영구가 입을 열었다.

조씨는 2006년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렸던 최순득의 딸 장시호의 결혼식에서 사회를 맡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JTBC와의 전화통화에서 '최순득 연예인'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최순득은 워낙 호탕하고 말도 약간 거칠어서 나와는 잘 맞지 않았다. 몇년 전부터 연락을 끊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최순득의 집에서 운전기사로 1년여간 일했던 운전기사의 증언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운전기사는 최순득이 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들과 골프를 하며 놀러다녔다고 증언해 '최순득 연예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