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우주대스타' 호칭 유지 위해 사생활 조심"

입력 2016-11-28 11:34:09 | 수정 2016-11-28 12:0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립스틱 프린스' 김희철 / 사진 = 최혁 기자


김희철이 '우주대스타'라는 호칭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CJ E&M센터에서 '립스틱 프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희철, 토니안, 서은광, 셔누, 도영, 로운, 한리나 PD, 김지욱 CP가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철은 '우주대스타'라는 수식어에 대해 "주입식 교육이 참 무서운거다. 처음에 내가 '우주대스타'라고 말했을 때 모두가 웃었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얘기하니까 이제 어르신들도 '우주대스타'라고 불러주신다. 지금도 많은 분들이 '우주대스타'라고 불러주시는데 웃겨서 그런 것"이라며 "내가 만든 수식어이기 때문에 잃지 않도록 사생활을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립스틱 프린스'는 남자가 주체가 되어 메이크업을 선보이는 참신한 콘셉트의 뷰티 버라이어티다. 화장은 여자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여성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키며, 매 회 프린세스로 등장하는 여자 게스트에게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오는 12월 1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