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박 써라" 최순실 요구에 분개한 차은택

입력 2016-11-28 13:32:50 | 수정 2016-11-28 13:3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차은택이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독박 요구에 분개했다.

27일 차은택은 변호인을 통해 "중국에 머무르고 있을 당시 김성현 재단법인미르 사무부총장으로부터 최순실의 메시지를 전해 들었다. 내가 다 안고 가야 된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김성현은 '나는 조금만 안고 갈 생각'이라고 하더라.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냐'고 물었더니 전화를 끊더라"고 덧붙였다.

현재 검찰은 차은택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긴 상태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최순실과 차은택이 기업 지분 강탈 행위에 박근혜 대통령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