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진우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입력 2016-11-29 09:02:56 | 수정 2016-11-29 11:39: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


주진우 기자가 시국에 촌철살인으로 일갈했다.

28일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자신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 나가요"라는 호소의 글을 남겼다.

주진우 기자가 든 이유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잇따른 검찰 대면조사 거부를 비판한 것이다.

이날 박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검찰이 요청한 29일 대면조사에는 협조를 할 수 없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시국 수습 방안 마련 및 특검 임명 등 일정상 어려움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주진우 기자는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조사 하더니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사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라며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주진우 기자는 "대통령님과 검사님, 법이란 게 있어요"라며 "잘 모르시겠지만"이라고 비꼬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