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프, LG 남는다…140만弗 계약

입력 2016-11-29 11:26:59 | 수정 2016-11-29 11:2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데이비드 허프. LG 트윈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데이비드 허프. 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좌완 외인 데이비드 허프와 총액 140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29일 LG는 보도자료를 통해 허프와 2017시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7월 LG에 합류한 허프는 13경기에 등판해 74⅔이닝 동안 7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3.13을 기록했다. 포스트시즌에선 사실상 팀의 에이스 역할을 맡기도 했다.

KIA 타이거즈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7이닝 4실점(2자책점) 4피안타 7탈삼진 무볼넷 완벽투를 펼쳤고,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선 7이닝 5피안타 3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포스트시즌 첫 승을 올렸다.

NC 다이노스와의 플레이오프에선 2차전 7이닝 2실점 투구 뒤 4차전에 구원 등판하는 희생정신을 보이기도 했다.

허프는 "LG에서 다시 뛰게 돼 기쁘다"며 "내년 시즌 준비를 잘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