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교사' 이원근 "고등학생 때 선생님 짝사랑" 고백

입력 2016-11-29 11:40:12 | 수정 2016-11-29 11:4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교사' 이원근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여교사' 이원근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원근이 연상의 여교사를 짝사랑한 경험을 털어놨다.

2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제작 외유내강) 제작보고회에서 이원근은 "고등학교 1학년 때, 마르시고 쓰러질 것 같이 갸냘픈 선생님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짝꿍이 수업시간 중 껌을 씹고 있었는데 그 껌을 친구 머리에 붙이셨다. 그러실 것 같지 않은 분이었는데 그러셔서 깜짝 놀라 매료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원근은 '여교사'에서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과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의 사랑을 독차지한 발레 전공 고등학생 재하 역을 맡았다.

올해 이원근은 김기덕 감독의 '그물'에도 출연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그는 "김기덕 감독님은 굉장히 예의있으시다. 아무리 바쁜 상황이더라도 천천히 말씀해 주신다"라고 설명했다.

'여교사'의 김태용 감독에 대해서는 "형 같다"라면서 "밥도 먹고, 술도 사주시면서 돈독하게 지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여교사'는 내년 1월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