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아직도 상황 파악 안 되나"…우원식, 작심 비판

입력 2016-11-29 16:13:03 | 수정 2016-11-29 16:18: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원식 의원 트위터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우원식 의원 트위터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의원이 "아직도 상황 판단이 안 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계정을 토해 "대통령의 탄핵 모면용 담화 직후 의총을 소집해 탄핵 서명에 돌입했다"며 "주변 관리만 잘 못했다느니, 임기 단축을 국회에 맡기겠다느니, 이렇게 국민을 무시한다면 우리는 물러나지 않고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청와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해 모든 것을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정치권이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면 그 일정과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