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도라' 김남길 "사투리 연기 아쉬워, 손발 오그라들어 뛰어 나갈 뻔"

입력 2016-11-29 16:46:12 | 수정 2016-11-29 17:33:57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도라' 김남길/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판도라' 김남길/사진=한경DB


배우 김남길이 '판도라' 출연 소감을 밝혔다.

29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영화 '판도라' (감독 박정우)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영화가 베일을 벗은 후 김남길은 "아쉽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늘 연기를 하면서 아쉬운 부분은 있다. 촬영을 하고 개봉을 일찍 했더라면 발견을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촬영 당시에는 사투리 선생님이 붙어서 자연스럽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것 같다"면서도 "오늘 보고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뛰쳐나갈 뻔 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무뢰한 때도 그랬지만 힘을 좀 빼고, 연기를 해야 하는 방법론 적인 부분을 변화시켜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능숙하지 못하다. 표현하는데 있어서 미숙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판도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강진에 이어 한반도를 위협하는 원전사고까지. 예고 없이 찾아온 대한민국 초유의 재난 속에서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한 평범한 사람들의 사투를 그린 원전을 소재로 한 최초의 재난 블록버스터다. 오는 12월 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