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질 축구팀 샤페코엔시 전세기 추락…이륙 전 셀카 '뭉클'

입력 2016-11-30 08:51:21 | 수정 2016-11-30 08:52: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라질 대통령, 3일간 국가애도기간 선포
기사 이미지 보기
브라질 축구팀 샤페코엔시 선수 등 81명을 태운 여객기 추락해 전세계 축구팬들이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사고 후 샤페코엔시 선수들이 이륙 전 찍은 셀카가 공개돼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부상 등으로 이번 대회에 나서지 못해 사고를 피한 선수들이 텅빈 라커룸에 모여 앉아 슬픔에 잠겨있는 모습도 전해졌다.

기사 이미지 보기

브라질 축구 리그 소속팀 '샤페코엔시' 선수와 승무원, 기자 등 81명이 탑승한 비행기는 브라질을 출발해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국제공항으로 가던 중 사고를 당했다. 현재 생존자는 축구 선수 3명과 승무원 2명, 축구 기자 1명으로 알려졌다.

한편 샤페코엔시는 브라질의 소도시 샤페쿠를 연고로 1973년 창단된 후 2014년 처음으로 1부리그 무대를 밟은 팀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