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스케치] '두 남자' 뻔한 범죄 영화가 아닌 이유

입력 2016-12-01 14:51:51 | 수정 2016-12-02 07:56: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동석, 최민호 주연 '두 남자' 리뷰
영화 '두 남자' 민호 마동석 /사진=엠씨엠씨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두 남자' 민호 마동석 /사진=엠씨엠씨


상업영화인 줄 알았는데 독립영화에 가깝다. '마블리' 마동석과 샤이니 민호의 조합은 의외이나 결과적으론 옳았다.

지난 30일 개봉한 영화 '두 남자'(감독 이성태)는 10대 가출 청소년과 벼랑 끝에 몰린 40대 남자가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사투를 그렸다.

마동석은 사채를 갚기 위해 미성년자를 불법 고용한 노래방 업주 형석 역을 맡았다. 형석과 대척점에 서 있는 가출클럽 리더 진일 역은 최민호가 연기했다.

영화에서 진일의 여자친구 가영(정다은)은 하룻밤 숙박비를 마련하기 위해 형석에 조건 사기를 치기로 한다. 이 과정에서 진일은 친구들과 형석의 차를 빼돌려 팔아넘기지만 곧 덜미를 잡힌다.

차값을 대신해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게 된 가영을 구하기 위해 진일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형석과 맞선다.

영화에 '좋은 놈'은 없다. 두 남자는 인생 밑바닥에서 살아남기 위해 격렬하게 몸부림 칠 뿐이다. '누가 더 나쁜 놈인가' 혹은 '누가 진짜 나쁜 놈인가'라는 물음에 관객은 쉽게 답할 수 없다.

탄탄한 시나리오가 없었다면 '두 남자'는 통속적인 범죄 액션 영화로 남았을 지 모른다. 사실적인 인물을 설정해 관객과 소통하는 방식은 이성태 감독의 특기다.

이야기는 전혀 새롭지도 친절하지도 않다. 그저 폭력적이다. 그러나 있을 법한 사건을 소재로 현실성을 부여하면서 집요하게 관객을 설득한다.

'두 남자'의 또 다른 강점은 주연 배우들이다.

마동석은 올해 영화 '부산행'과 '굿바이 싱글', 드라마 '38 사기동대'를 통해 다양한 장르를 넘나 들었다. '마블리'(마동석+러블리)라는 애칭도 얻었다.

그는 '두 남자'에서 선악을 교대로 보여주며 세밀한 내면 연기까지 스펙트럼을 넓혔다.

아이돌그룹 샤이니 멤버 최민호는 10대의 거친 삶을 폭주하듯 연기해냈다. 그의 조각 같은 얼굴과 선한 눈매는 장점이 됐다.

마동석과 최민호의 싸움에 기폭제가 되는 성훈 역 김재영도 주목할 만 하다. 모델 출신 배우 김재영은 카스 CF, 드라마 '너를 기억해', '마스터-국수의 신'으로 얼굴을 알린 신예다.

영화에서 김재영은 등장 인물들을 오가며 숨통을 조이는 악행을 저지른다. 그의 광기 어린 열연은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두 남자'는 비슷한 시기 개봉한 영화 '형'(조정석·도경수 주연), '미씽'(엄지원·공효진 주연) 등과 경쟁해야 한다. 쉽사리 흥행을 점치기 어려운 상황이다. 뻔하지 않은 이 영화가 올 겨울 충무로의 다크호스로 떠오를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