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말하지 못하는 고통을 치유하는 소설 '퓨어 러브'

입력 2016-11-30 15:13:19 | 수정 2016-11-30 15:1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형아 소설집
기사 이미지 보기
2005년 단편 '에스코트'로 '월간문학' 신인상을 수상했던 최형아 작가가 첫 소설집 '퓨어 러브'를 출간했다.

표제작 '퓨어 러브'는 우리 사회에서 금기시 되어 있는 ‘장애인의 성(性)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문제작으로 인간의 감옥, 애욕을 전신마비 장애인의 입장에서 바라본 이야기다.

소설 속의 ‘나’는 소위 ‘(섹스를) 한 번도 못해본 남자’다. 어린 시절 불의의 사고로 하루 종일 누워 지내는 처지에, 친구라고는 근처에서 붕어빵 장사를 하는 K뿐이다. 주인공은 사랑을, 섹스를 갈망한다. 그 염원을 담은 단편영화에도 출연했다. 어느 날 그에게 딱 하루, 한 번 섹스를 제공해주겠다는 여자가 나타난다.

이순원 소설가는 ‘이 소설 속의 이야기를 따라가면 우리는 그것이 한 개인의 불행과 불운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의 문제라는 것을 조금은 비감스러운 기분으로 깨닫게 된다’고 말하면서 ‘그동안 우리가 짐짓 나와는 상관없는 일로 외면하고 덮고 있던 어느 개인의 문제들이 곧 우리 사회 전체의 문제라는 것을 읽는 이 마음을 적시듯 확장하여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라고 최형아 작가의 소설에 의미를 부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