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윤선, '최순실과 마사지' 주장에 당당하게 한 말이…

입력 2016-11-30 19:23:16 | 수정 2016-11-30 19:2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한국경제D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 씨 등과 서울 강남의 스포츠마사지센터를 업무 시간에 이용했다는 제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 장관은 30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그런 사실이 추호도 없다"며 "이런 주장을 한 제보자와 대질신문이라도 받겠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조 장관이 정무수석 시절 최순실·김장자(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장모) 등과 함께 근무시간에 정동춘이 운영하는 마사지실에 간 게 적발돼 민정수석실의 특별 감찰조사를 받다가 무마됐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우 전 수석의 재임 시절 특별감찰 수사관이라고 장 의원은 덧붙였다.

장 의원이 "수사관과 대질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얼마든지 용의가 있다"고 답변했다.

조 장관은 "세월호 참사 이후 전(全) 수석은 매일, 휴일 없이 출근했다. 그 여성들과 업무 시간에 그런 데 갈 상황이 되지 않았다"며 "여성 공직자들이 그런 일을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