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일 루지 女선수 국가대표 합류…일각 "올림픽 일회용 귀화" 비판

입력 2016-12-01 09:43:34 | 수정 2016-12-01 09:4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독일 출신의 루지 여자 선수가 조만간 한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

1일 법무부와 대한루지경기연맹에 따르면 전문가로 구성된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는 지난달 7일 에일린 프리쉐(24)의 특별귀화 안건을 상정해 심의한 결과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통과시켰다.

대한체육회가 지난 6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프리쉐의 우수 인재 특별귀화를 법무부에 추천한 지 5개월 만이다. 프리쉐는 법무부 면접을 통과하면 한국 국적을 얻는다.

외국인 우수 인재를 대상으로 하는 특별귀화는 일반귀화와는 달리 이중국적을 가질 수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조만간 프리쉐가 입국해 면접할 것"이라며 "루지연맹을 통해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루지는 봅슬레이, 스켈레톤과 함께 썰매 3대 종목이다.

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 스켈레톤 윤성빈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력한 메달 후보지만 루지는 국제무대에서 뚜렷한 성과를 보인 한국인 선수가 아직 없다.

다급해진 루지연맹은 지난해부터 프리쉐의 귀화를 추진한 것.

프리쉐는 2012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관왕에 오르고 2013년 퀘닉세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독일 대표팀 경쟁에서 밀리자 지난해 은퇴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올림픽 일회용 귀화'라는 비판도 나온다.

루지연맹 관계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추진한 특별귀화"라며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는 프리쉐가 한국 루지 대표팀에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