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넷 논란' 최성규 목사는 누구?…"전력 화려하네"

입력 2016-12-01 10:20:30 | 수정 2016-12-01 10:20: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0일 대통령 직속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 인천순복음교회 당회장 목사인 최성규 씨(75)를 임명하자 인터넷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통합위원장은 한광옥 전 위원장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옮기면서 한달 가까이 공석이었다.

기사 이미지 보기
30일 트위터 등에는 최성규 목사의 '세월호 막말' 발언 등의 전력을 비판하는 글들이 쇄도하고 있다.

네티즌들이 가장 불편해 하는 대목은 세월호 사건 당시 그가 내뱉은 말이다. 최 목사는 "세월호 침몰로 정치가 멈추고 경제 상황이 악화됐다"고 주장하고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세월호를 잊으라"고 요구한 바 있다.

그가 여러차례 부적절한 신문광고를 낸 것도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북방한계선(NLL) 논란과 관련해 201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한 대변인이었나"라고 비난했고, 2012년에는 5·16 군사 쿠데타를 '역사적 필연'이라고 옹호한 전례도 있다.

최 목사의 이같은 과거 발언으로 논란이 예상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그를 국민대통합 정책의 적임자로 판단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최 목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한 종교·시민사회 원로"라며 "사회 갈등을 치유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최 목사는 2006년 5월 박 대통령이 선거 유세 중 '면도칼 피습'을 당했을 때 병문안을 갈 정도로 오랜 인연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네티즌은 SNS에 "국민 대통합이 아니라 박사모 대통합 위원장을 뽑은 거 아니냐"는 글을 게재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