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츤데레' 매력만 있나? 깊어진 감정선 '일코 해제'

입력 2016-12-02 08:27:46 | 수정 2016-12-02 08:4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른 바다' 이민호기사 이미지 보기

'푸른 바다' 이민호


배우 이민호가 본인만의 매력을 서서히 발휘 중이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연출 진혁, 극본 박지은) 6회에서 허준재(이민호 분) 츤데레 매력남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항복시켰다.

스스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심청(전지현 분)을 향한 준재의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던 6회에서 이민호는 디테일이 다른 츤데레, 업그레이드 된 로코킹의 면모를 선보였다.

청의 약속을 기억하고 남산에서 기다리던 준재는 길가에 흩날린 전단지와 자신이 줬던 휴대폰을 보고 사고를 직감, 병원을 수소문해 청을 찾아냈다.

공복대기라는 말에 우울한 청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병원에 직접 클레임을 거는 까칠한 스윗함으로 극성 인어맘의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아침부터 몰래 짬뽕을 먹는 모습을 지켜보기까지 했다. 천재 사기꾼답게 자해공갈 혐의로 고소당할 위기에 처한 청을 구하기 위해 사기를 감행했다.

청을 향한 마음을 하나, 둘 깨달아 갈수록 준재의 매력도 드러나고 있다. 표현에 서툴지만 배려가 앞서고, 청이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들어주는 키다리 아저씨 같은 매력까지 갖추고 있다.

여기에 위기에 처한 청을 사기로 구하는, 능력치까지 만렙인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남자 준재의 매력이 시청자들을 항복시키기에 이르렀다.

배우 이민호의 강점은 바로 준재의 감정을 드러내는 방식에 있다. 까칠한 말속에 배려를 담은 츤데레 사랑법의 준재이기에 대사 보다는 눈빛이나 표정 연기로 감정을 전달해야 하는 상황.

병원에서 청을 발견하고 절망이 찬 눈빛으로, 잡고 있는 손의 섬세한 떨림으로, 전화를 받고 어쩔 수 없이 드러나는 미소로 전하는 준재의 감정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그동안 이민호가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에서 보여준 매력과 강점은 분명했다. 여기에 더해 3년이라는 시간동안 깊어진 연기가 ‘진화형 로코킹’ 이민호의 존재가치를 입증하고 있다.

허준재의 가슴 아픈 가족사를 중심으로 스토리가 보다 풍성하게 전개되면서 감정의 층위는 더욱 다양해질 전망이기 때문에 배우 이민호가 보여줄 연기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저녁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