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이저리거 강정호, 삼성동서 음주사고 후 도주…'면허 정지 수치'

입력 2016-12-02 08:39:55 | 수정 2016-12-02 08:5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음주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 붙잡혔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물피도주) 혐의로 강씨를 입건하고 조사 중이다.

강정호는 이날 오전 2시48분께 숙소인 삼성동 G호텔로 향하던 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그대로 숙소 안으로 들어가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강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인 0.084%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