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이정길, 시국 맞춤형 예능 캐릭터의 등장 '위험'

입력 2016-12-02 09:23:03 | 수정 2016-12-02 09:2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3' 국카스텐 하현우 이정길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3' 국카스텐 하현우 이정길


국카스텐 멤버 이정길이 예능 신예로 발돋움 했다.

지난 1일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장르의 신’ 특집으로 국카스텐 하현우-이정길, 케이윌, 브라이언, 마이크로닷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국카스텐의 하현우-이정길은 깜짝 놀랄만한 예능감을 뽐냈다.

하현우는 같은 그룹 멤버인 이정길을 예능 원석감으로 강력 추천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 “이정길은 활동호르몬 과다분비병이 있다. 요즘처럼 혼란스러운 시대에 딱 맞는 가장 혼란스러운 친구다. 우리 시대를 대변하는 캐릭터라 추천했다”고 밝혀 웃음이 빵 터지게 만들었다.

하현우의 주장처럼 이날 이정길은 넘사벽 리액션과 어디로 튈 지 모르는 4차원 행동양식으로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정길은 “어릴 때부터 웃음을 주체하지 못했다”며 하현우가 언급한 ‘활동호르몬 과다분비병’에 대해 진지하게 설명하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기차화통을 삶아 먹은 듯 우렁찬 웃음 소리로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하현우는 “이런 데 에너지를 다 쓰고 정작 합주할 땐 잠을 잔다”며 이정길의 과함(?)을 지적해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정길은 에너지를 온몸으로 발산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정길은 “예전에 복싱을 좀 했다”면서 시범을 보였는데 “복싱을 하면 기합을 넣어야 배에 힘이 들어간다”면서 펀치와 함께 ‘흡흡흡’이라는 기괴한 기합소리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더욱이 마이크로닷에게 마오리족 전통춤을 사사 받는 과정에서는 마치 정글에서 막 뛰어나온 듯한 충격적인 비주얼을 선보였고, 급기야 전현무가 “미치광이가 될 필요는 없다”며 이정길을 말리고 나서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하현우는 고음의 끝판왕격인 노래 she’s gone(시즈곤)을 원곡보다 한 키 높여서 부르는가 하면 마이크로닷을 배 위에 올리고 노래를 부르는 등 입담뿐만 아니라 노래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