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현, 한해 20편 광고퀸…330억 수입은 어디로?

입력 2017-01-08 11:09:14 | 수정 2017-01-08 11:0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집이 없어서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아직 집을 살 정도로 돈을 벌지는 않았다"

2016년 온갖 CF를 휩쓸었고 명실공히 CF 모델로 맹활약한 설현이 한 말이다. 330억 광고 수입은 어디로 날아간 것일까.

답은 지난 설현이 설현이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알 수 있다.

지난해 수익금을 AOA멤버들과 N분의 1로 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화 당시 설현은 "지난해에만 20개가 넘는 광고를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수입 정산 후 처음 큰 돈이 들어왔을 때 어떻게 썼냐"는 질문을 했다.

설현은 "멤버들의 개인활동도 전부 1/n으로 배분된다. 수입이 없었던 기간이 너무 길어서 정산을 받아도 돈 쓰는 방법을 잘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