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과장' 남상미-이준호, 이 정도면 야구연습장 공식 인연?

입력 2017-02-02 14:28:44 | 수정 2017-02-02 14:2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로고스필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로고스필름 제공


"남상미X이준호, 이 조합 심상치 않다"

KBS2 '김과장' 남상미와 이준호가 야구연습장에서 재회한다.

남상미와 이준호는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 각각 TQ그룹 경리부 에이스 대리 윤하경 역과 검사 출신 TQ그룹 재무 이사 서율 역을 맡아, 완벽한 연기 변신으로 극의 몰입도와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더욱이 지난 3회 분에서는 야구연습장을 찾은 서율(이준호)이 배팅에 열중하고 있는 윤하경(남상미)을 보고 눈을 떼지 못하는 등 서로 TQ그룹 직원과 이사임을 모르는 상태에서 첫 만남을 가져 향후 전개에 대해 흥미를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 2일 방송될 4회에서는 남상미와 이준호가 야구연습장에서 또 한 번 마주치는 두 번째 만남이 담길 예정이다. 극중 윤하경이 야구연습장에서 배팅을 끝낸 후 나가는 길에 서율과 정면으로 맞닥뜨리는 장면.

특히 이준호는 남상미와 재회하자 수줍은 얼굴을 하고 있는 반면, 남상미는 이준호를 향해 냉랭한 태도를 취하는 등 극과 극 반응을 보이고 있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과연 남상미와 이준호의 재회가 어떻게 그려질 지,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상미와 이준호의 '극과 극 야구연습장 재회' 장면은 지난달 22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 야구연습장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남상미와 이준호는 촬영 장소에서 도착하자마자 살가운 인사와 함께 다정다감한 대화로 혹독한 추위가 감돌던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던 상태.

이어 두 사람은 각자 패딩 점퍼와 손 마개 등 다양한 방한 용품으로 추위에 맞선 채, 서로 대사를 주고받거나 대본 속 상황에 대해 기탄없는 논의를 나누는 등 불타오르는 연기 열정으로 현장의 열기를 높였다.

또한 남상미와 이준호는 본격적인 촬영에서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촬영장을 압도했다.

먼저 이준호는 극중 윤하경을 향한 복잡 미묘한 서율의 감정을 단 몇 마디의 대사와 표정만으로도 고스란히 표현해냈던 터.

남상미는 눈빛과 목소리 톤을 능수능란하게 활용, 윤하경에 완벽히 녹아든 열연을 펼쳐나갔다. 두 배우의 세심하고 흡인력 있는 연기가 어우러지면서, 앞으로 선보일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제작사 측은 "남상미와 이준호는 카메라가 꺼져있는 순간에도 캐릭터와 대본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할 뿐만 아니라 특유의 웃음으로 현장 분위기마저 따뜻하게 해주는 든든한 존재"라며 "극중 윤하경과 서율의 우연한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윤하경에 대한 서율의 감정이 무엇인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3회 분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형사들에게 긴급 체포를 당하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높였다. 김성룡이 갑자기 들이닥친 형사들로부터 탈세 공모와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붙잡혔던 것. 김성룡이 체포를 당하게 된 이유와 과연 위기에서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4회는 2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