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이웨이' 혜은이 "남편 김동현 사업 실패로 전재산 탕진+200억 빚"

입력 2017-02-24 08:14:57 | 수정 2017-02-24 08:1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TV조선 방송 캡처


가수 혜은이가 남편인 김동현의 사업실패와 빚보증으로 전재산을 탕진하고 큰 빚을 져 10여 년간 갚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데뷔 42년 차 가수 혜은이의 굴곡진 인생이 공개됐다.

지난 1975년 '당신은 모르실 거야'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혜은이는 1집을 시작으로 2집, 3집이 대성공을 거두며 당대 최고의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혜은이는 "잠을 잘 수도 없었다. 차에서 다니면서 자고 스케줄을 했다"며 "돈이 될 수 있는 것은 뭐든지 다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날 혜은이는 남편 김동현의 빚보증과 사업 실패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혜은이는 "남편이 여러 가지 일을 하며 진 빚이 200억원 가까이 된다. 아파트가 전부 다섯 채였고, 현찰만 30억 원이었다"고 털어놨다.

혜은이는 그 빚을 10년 동안 갚았다. 그는 "돈이 될 수 있는 것은 뭐든지 다 했어야 했다. 돈 주는 데면 제가 싫은 데 가서라도 해야 했다. 방송을 하면 시간을 빼앗기니까 방송도 못 했다"며 밤무대를 다닐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죽으려고도 했고 한국을 떠나 도망도 가 봤었다. 그런데 결국 제가 있어야 할 자리는 여기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