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보] 여욱환 “프로농구 올스타전 性대결? 아무리 선수라 해도 남자가 더 잘해”

입력 2017-02-27 14:38:02 | 수정 2017-02-27 14:3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민수 기자] 매력적인 외모와 훤칠한 키가 조화롭게 어울려지는 배우 여욱환이 bnt와 함께한 패션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콘셉트에서는 과거 모델 출신답게 다양한 포즈와 표정으로 그만의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펼쳐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화이트 티셔츠와 블랙 코팅진을 매치해 내추럴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정리된 턱수염에 강한 인상과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던 화려한 스타일링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승화시키면서 자유분방한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그의 매력이 유독 돋보였던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티셔츠와 와이드 팬츠 조합으로 블랙 앤 화이트 룩을 완벽하게 연출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두 번의 물의를 일으킨 이후 당시 심정과 변화된 모습들을 고스란히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폭행과 음주 사건으로 대중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지만 5년이란 긴 시간을 통해 깊은 반성과 자숙을 가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만약 음주 사건이 없었다면 지금 내가 어떤 괴물이 되어있을지 생각하기도 싫다. 훨씬 좋은 계기가 아니었나 싶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공백 기간 동안 줄곧 여행만 다녔다던 그는 무엇보다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특별한 말없이 그냥 묵묵히 기다려주더라. 오히려 나에게 힘이 됐다. 이번 인터뷰를 비롯해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2013년도에는 리얼리티 봉사 프로그램 TV조선 ‘코이카 로드’에 출연했지만 결국 이미지 쇄신이 아니냐며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전체적인 프로그램 취지가 좋아서 출연한 것이지 딱히 목적을 둔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눈에 보이는 봉사활동을 그때 상황에서 한다는 것은 내 성격상 맞지도 않고 오히려 출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유를 전했다.

그는 드라마 ‘학교4’로 데뷔해 이듬해 6월 MBC 시트콤 ‘논스톱3’에 출연, 당시 젊은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꽤 시간이 흐른 지금도 연락을 하며 지낸다던 그는 “정태우, 조한선과 연락하지만 기혼자라서 그런지 먼저 연락하기가 좀 그렇더라”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얼마 전 MBC 예능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배우 최민용이 ‘나이트클럽’ 발언으로 화제를 모으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절대로 민용이 형이 짧은 생각으로 발언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에게 했던 이야기도 있고 그 뒤까지 보고 언급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대한 신뢰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공백 기간 동안 연기에 대해서도 신중했다. “주연도 아니고 조연도 아니고 지금 내가 어떤 위치인지 이 부분이 요즘 가장 큰 고민이다. 중간에 단역이나 조연으로 출연은 했지만 그렇게 눈에 띄는 작품이 없었다. 하지만 어떤 상황이든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고 믿는다. 한 단계씩 올라갈 것이니 앞으로 믿어주길 바란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평소 농구를 좋아하던 여욱환. 얼마 전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연예인 농구단 초청 경기에 출전했던 그는 “확실히 선수들이라서 그런지 잘하시더라(웃음). 하지만 아무리 선수라고 해도 여자보단 남자들이 잘하는 것 같다. 운동 능력도 다르고 힘도 다르지 않나. 그날도 지는 게임이 아니었는데 우리 쪽 팀워크가 부족했던 것이 졌던 이유가 아니었나”라며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기획 진행: 김민수
포토: 이관형
맨투맨: 보놉
백: 볼드리니 셀레리아
헤어: 겐그레아 미용실 레나 원장
메이크업: 겐그레아 미용실 세빈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