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토미 페이지, 사망 전 우울증 시달려…유서는?

입력 2017-03-06 07:58:02 | 수정 2017-03-06 10:26: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토미 페이지 앨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토미 페이지 앨범


미국 팝스타 토미 페이지가 3일(현지시간) 4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4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토미 페이지가 숨진 상태로 미국 뉴욕에서 발견됐다.

동성 결혼을 한 토미 페이지는 남편과 세 자녀 앞으로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토미 페이지는 최근까지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토미 페이지의 지인들은 토미 페이지가 자살한 것 같다고 발언해 충격을 안겼다.

토미 페이지는 뉴욕의 한 유명 나이트클럽의 코트보관대 직원으로 일하다 데뷔, 1990대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다.

토미 페이지는 앨범 '페인팅 인 마이 마인드'에 수록된 '아일 비 유어 에브리싱(I'll Be Your Everything)'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 노래는 1990년 4월 빌보트차트 1위에 올랐고, 13주 동안 40위권에 있었다.

토미 페이지는 외증조할머니가 한국계 미국인으로 알려지는 등 페이지는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토미 페이지는 생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증조할머니가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계 미국인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전성기였던 1990년대 초중반 한국에 수차례 방문해 내한공연과 새 앨범 홍보 기자회견, 방송출연, 팬 사인회 등을 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