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사드보복…롯데마트 4곳 영업 정지 이어 여행사이트 롯데호텔 삭제

입력 2017-03-06 09:13:30 | 수정 2017-03-06 09: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롯데마트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롯데마트 (한경 DB)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을 향한 중국의 압박이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

중국에서 영업 정지된 롯데마트 매장은 4곳으로 늘었다. 심지어 롯데마트가 곧 망하기 때문에 롯데 선불카드를 써버리려는 고객이 넘친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 랴오닝 성 둥강에 있는 롯데마트를 비롯해 장쑤 성 창저우 롯데마트 등 다른 매장 세 곳도 소방시설 점검 이후 잇따라 영업 정지됐다.

영업 정지 기간은 한 달 정도이며 롯데 사업장을 중심으로 소방 점검이 계속되고 있어, 영업 정지 매장이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롯데는 적발된 사항을 수정한 뒤 재점검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물론 롯데호텔도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 사이트 'C-트립'에서 각국 호텔 선택 목록에 등장했던 '롯데호텔'이 삭제됐다.

중국 당국이 여행사를 통한 한국 관광까지 전면 금지하기로 하자, 중국 내 우리 공관들은 개별 비자를 직접 접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