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성훈X김은희 '킹덤', 영화 이상 규모…韓 드라마 범주 넘는다

입력 2017-03-06 09:38:00 | 수정 2017-03-06 11:3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넷플릭스 '킹덤' 제작 공식 발표
2018년 공개 예정
'킹덤'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킹덤'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제공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 김은희 작가가 손을 잡았다.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을 통해서다.

넷플릭스 측은 6일 '킹덤' 제작을 공식 발표하고 2018년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 국가, 9,300만 가입자에게 독점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 8편으로 기획됐으며 캐스팅은 현재 진행 중이다.

‘킹덤'은 사극이라는 익숙한 장르에 좀비 스릴러 포맷을 더한 이색적인 작품으로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다.

‘싸인', ‘유령', ‘시그널' 등의 화제작으로 새로운 장르 시도를 거듭해온 김은희 작가 특유의 탄탄한 구성력과 ‘끝까지 간다', ‘터널'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보여준 김성훈 감독의 연출력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김성훈 감독은 “한국 드라마계의 걸출한 이야기꾼인 김은희 작가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드라마 ‘킹덤’을 영화 이상의 규모와 기존의 드라마 문법에 제약 받지 않는 혁신적인 형태로 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은 드라마 ‘싸인’ 후반부를 쓰던 2011년부터 구상해 온 작품이다. 현대 사회의 공포와 두려움을 조선시대라는 역사적 배경에 담고자 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에릭 바맥(Erik Barmack)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부문장 부사장은 “사극이 선사하는 시각적 아름다움과 초자연적인 판타지 요소를 함께 녹인 ‘킹덤’의 시나리오는 마주한 첫 순간부터 상상력을 자아냈다"며 한국의 대표적인 감독 및 작가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데이비드 핀처와 제작한 ‘하우스 오브 카드'를 시작으로 유수한 작품들을 각국의 거장들과 협력해 선보인 바 있다. 한국에서는 ‘킹덤'과 더불어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와 천계영 작가의 웹툰 기반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이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제작 준비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