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상호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

입력 2017-03-06 10:11:40 | 수정 2017-03-06 10:1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사찰했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이라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국정원 국내 파트는 대공, 테러 용의자만을 조사하는 게 국정원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옛날 버릇을 못고쳤다, 정면으로 문제 제기하겠다"며 "누가 어떤 경로를 통해 사찰을 지시했고,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에 대한 헌법기관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며 더는 갈등을 부추기는 데 정치 세력이 관여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또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방안에 대해 "북한의 연이은 도발이 우려스럽지만 전술핵 재배치 주장은 터무니 없다"며 "한국 경제를 파괴하는 자기파괴적 주장"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