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J E&M, 한류 컨벤션 '케이콘' 멕시코·호주서도 연다

입력 2017-03-06 11:18:17 | 수정 2017-03-06 11:18: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종합콘텐츠기업 CJ E&M은 올해 한류 컨벤션 '케이콘'(KCON) 개최지를 기존 미국과 일본에서 멕시코와 호주로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케이콘은 집객효과가 큰 케이팝(K-POP) 콘서트에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한 CJ E&M의 문화 컨벤션이다.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해 6년간 아시아, 중동, 유럽 등에서 총 35만 여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올해 케이콘은 오는 17~18일 멕시코시티에서 여는 'KCON 2017 멕시코'를 시작으로 5월 19∼21일 일본 치바 마쿠하리 멧세, 6월 23∼24일 미국 뉴욕 푸르덴셜센터, 8월 18∼20일 미국 LA 컨벤션센터를 돌 계획이다. 9월에는 호주에도 진출한다.

올해 첫 케이콘 개최지인 멕시코는 한류 신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가이자 중남미에서 브라질에 이어 2번째로 큰 경제 대국이다. 첫 멕시코 케이콘에서는 케이팝 공연을 비롯해 한식, K패션 등 한국의 최신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CJ E&M은 신성장동력으로 발돋움한 한류를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신형관 CJ E&M 음악콘텐츠부문장은 "콘텐츠와 라이프스타일이 세계 문화를 선도하는 시대를 맞았다"며 "케이콘을 통해 K라이프스타일의 경쟁력을 키워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CJ E&M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그래픽=CJ E&M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