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검, 청와대 비선진료 확인…왕십리 원장 등 출입

입력 2017-03-06 14:19:18 | 수정 2017-03-06 14:1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제3의 무면허 의료 시술업자인 '왕십리 원장'까지 박근혜 대통령 비선진료에 투입된 사실을 확인했다.

특검팀은 6일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운동치료 왕십리 원장으로 불린 인물이 2013년 5월~2016년 2월 청와대 관저를 수 회 출입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주사 아줌마'가 2013년 3~11월, '기 치료 아줌마'가 같은해 3월부터 꾸준히 관저를 드나들며 시술한 사실도 특검팀은 확인했다. 다만 주사 아줌마는 기존 모도된 백모 씨가 아닌 다른 인물로 밝혀졌다.


특검팀은 청와대 공식 의료진이 알지도 못하는 사이 대통령에 대한 진료가 이뤄진 사실도 확인했다.

김영재 원장은 2013년 1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최소 14번 이상 관저를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대통령과 청와대 측은 이러한 의혹을 부인해 향후 추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